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BLOG

BLOG

  • 이미지형으로 보기
  • 리스트형으로 보기

고양이가 밥보다 간식을 더 좋아하는 이유 3

인간만이 아니라 고양이도 간식을 좋아한다. 그런데 간식은 말 그대로 간식이라서 영양 면에서는 불균형하다. 고양이가 간식만 먹으려고 하는 세 가지 이유와 이때의 대책도 함께 살펴본다.  1. 간식을 많이 먹어서 배가 안 고프다 매일 고양이에게 간식을 넉넉히 주고 있다면 고양이는 밥을 잘 먹지 않게 된다. 이미 그것만으로도 배가 부르기 때문이다. 더구나 종합영양식이 고양이 건강에 필요한 영양에 초점이 맞춰지는 반면, 간식은 고양이가 맛있다고 느끼는 맛과 냄새에 맞춰 개발되므로 고양이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따라서 고양이가 한번 간식 맛에 들리면 수시로 집사에게 간식을 달라고 보채며,  마음 약해진 집사는 그만  간식을 주게 되는 상황은 매우 흔하게 발생한다.  성묘는 전체 식사량의 20%까지 간식으로 줄 수 있다. 하루의 간식 양을 정해서 준다면 고양이가 간식만으로 배를 채우는 걸 막을 수 있다.  2. 주식인 사료가 맛없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간식은 종합영양식보다 풍미가 좋다. 때문에 점차 주식인 사료는 맛없다고 느끼며 잘 먹지 않게 되고 고양이는 더 간식만 찾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사료 맛이 맘에 들지 않고, 오랫동안 같은 사료만 먹는 것에 물려서 간식으로 허기를 채우려는 경우도 있다. 그렇지만 고양이가 밥을 잘 먹지 않는 데는 기본적으로 사료보다 간식이 더 맛있기 때문인 경우가 대다수다. 특히 식전에 간식을 주면 고양이는 더 밥을 먹지 않게 되니 주의한다. 3. 몸 컨디션이 나빠 입맛이 없다고양이가 밥보다 간식을 더 찾는 데는 나이가 들어 밥양이 적어졌거나 더위 또는 스트레스 등으로 식욕이 저하되었기 때문일 가능성도 있다.  간식은 기호성이 좋아서 고양이 식욕을 돋우는 효과가 있다. 그렇지만 평소 밥 잘 먹던 고양이가 간식에만 관심을 보인다는 것은 그 자체로 자연스러운 상황이 아니다. 몸에 다른 문제는 없는지 살피고 간식 조차 먹지 않을 때는 내원해 꼭 수의사 상담을 받는다. 참고로 고양이가 식욕을 잃었을 때는 닭가슴살 삶은 물이나 가다랑어 육수 같은 풍미 좋은 국물에 좋아하는 음식이나 습식 사료를 소량 토핑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글 | 캣랩 이서윤 기자 catlove@cat-lab.co.kr

네코이찌

2020-12-10

오늘 만난 길고양이는 몇살일까? ‘고양이 나이 알아보는 법’

햇볕을 쬐며 기지개를 켜는 동네 고양이들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다가 문득 이런 의문이 생겼다. 고양이는 사람보다 나이를 빨리 먹는다고 하던데 사람의 나이로 치면 내가 오늘 만난 고양이는 도대체 몇 살일까? 일본 환경성에서는 고양이와 사람의 나이를 비교한 ‘나이 환산표’를 공개하고 있다. 고양이는 나이를 먹는 속도가 자묘기까지는 매우 빠른데 고양이 나이 한 살이면 사람 나이로는 열다섯 살에 해당한다. 그리고 두 살 고양이는 사람 나이로 치면 스물네 살로 어엿한 성인이다. 고양이와 사람 나이 환산표  표를 보면 알 수 있듯 두 살 이후부터는 한 살 늘어날 때마다 4씩 더해가면서 사람 나이로 환산해 볼 수 있다.고양이와 사람의 나이를 비교하는 데에는 이 표 이외에도 계산식이 있다. 고양이 나이 계산식24 + (고양이의 나이 - 2년) x 4살이 계산식은 일본 환경성에서 공개하는 나이 환산표와는 조금 차이가 있다. 고양이 나이 한 살은 사람 나이 스무 살로, 한 살 고양이가 이미 성년인 셈이다. 계산 방법에 따라 조금씩 오차는 있을 수 있지만 고양이 세계는 인간 세계보다 대략 4배나 빠른 속도로 흐른다고 할 수 있다.하지만 이것도 어디까지나 나이를 어느 정도 정확하게 알고 있는 집고양이일 때나 산출할 수 있는 법. 그렇다면 우리 동네 길고양이가 몇 살 정도이며 혹은 성장기 중 어디에 해당하는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정확하게 나이를 콕 집어 알 수는 없어도 자묘와 성묘를 구별하는 방법은 몇 가지 있다. 자묘와 성묘 혹은 노묘 구분법은?1. 몸집으로 알아채기  고양이 대부분은 두 살까지 성장하고 그 이후로는 성장이 멈추는데 자묘는 뼈가 다 자라지 않아 몸집이 작고 발바닥 젤리가 몸에 비해 크다.2. 얼굴로 알아채기 자묘는 볼이 둥글고 보들보들하지만 성묘가 될수록 둥근 얼굴이 길어지고 코가 두드러진다. 그리고 아기 고양이의 눈은 대부분 크고 푸른색을 띠다가 태어난 지 6주가 지나면서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눈 색깔로 변한다. 3. 털로 알아채기 아기 고양이는 부드러우면서 폭신폭신한 털을 지니다가 성묘가 되면 그루밍을 하면서 윤기와 광택이 돈다. 그러나 노묘기에 접어들수록 그루밍 횟수가 줄어들어 털에 윤기가 사라진다.4. 이빨로 알아채기 갓 태어난 아기 고양이는 유치가 있으며 6개월이 지나면서 빠지고 영구치가 생긴다. 영구치는 처음에는 하얀색이지만 나이가 들수록 갈색으로 변하거나 치석이 낀다. 자묘기일 때는 이빨이 얇고 작지만 성묘가 되면서 이빨이 두꺼워지고 노묘기가 되면 이빨이 빠지거나 구강 관련 질병에 걸리게 된다. 5. 운동량으로 알아채기 새끼 고양이는 흔히 말하는 똥꼬발랄한 성격으로 모험심이 강하며 활동적이지만 성묘에서 노묘기가 될수록 침착하고 조용하며 잘 움직이지 않는다. 그리고 아기 고양이일 때 수면량이 많아졌다가 성묘가 되면 줄어드는데 노묘기에 접어들면 체력이 떨어져 다시 수면량이 늘어난다.  △ 태어난지 6개월 이내의 아기 고양이. △ 6개월 이상된 성장기의 고양이.  △ 두꺼운 이빨에 치석이 낀 것으로 보아 이 고양이는 노령에 접어들었다. 고양이를 세심하게 관찰하고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고양이와 사람의 나이를 비교하다 보니 인생을 살아가는 과정은 새삼 다를 게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기가 엄마의 세심한 관찰과 보살핌 속에서 자라듯 사람의 세심한 관찰 속에서 살아가는 고양이는 사람보다 4배 빠른 속도로 인생을 살아간다. 그리고 나보다 어렸던 고양이가 어느새 동갑이 되었다가 나를 앞질러 간다.오늘 만난 동네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인지 성묘인지도 구별하기가 힘든 초보 애묘인에게 고양이 나이를 가늠하는 방법은 어쩌면 관심이 부족한 동네 고양이를 세심하게 관찰하고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일광욕하는 고양이를 만나면 유심히 고양이들을 관찰해보자. 그들의 나이를 가늠하다가 어쩌면 그들의 모습에서 나와 비슷한, 혹은 나보다 더 현명하게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을 발견할지도 모른다. 글 | 캣랩 서하나 기자 kotobadesign09@gmail.com

네코이찌

2020-12-05

왜 고양이는 밥그릇에 장난감을 올려두는 걸까?

일용할 진짜 쥐를 잡은 것 마냥 밥그릇에 딱 하니 장난감을 올려놓는 냥님들. 엄마 미소를 짓게 하는 그 행동에는 크게 5가지 이유가 있었으니 다음과 같습니다.  #1. "이건 내꺼야~!"사료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행동입니다. 마치 자리를 찜해 놓은 것처럼 누가 봐도 그 고양이의 것이라고 생각할만한 물건을 놓아두고 이건 내 것임을 내세우는 것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2. "아가야~ 밥묵자~"장난감을 아기 고양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보통 어미 고양이는 먹이가 있는 곳으로 아기 고양이를 데려가 밥 먹는 방법을 가르치는데 아기 고양이가 없을 때도 이 같은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3. "어때?! 집사!"밥그릇에 놓아둔 장난감을 본 집사가 크게 감동했기 때문입니다. 주인의 관심이 강하게 기억에 남아 같은 행동을 반복할 때가 있습니다. 참고로 주인의 애정 과다나 관심 부족이 원인일 때도 같은 행동을 반복할 수 있다고 합니다.     #4. "어랏~! 간식이 생기네!"예상하지 못한 행운은 기억에 오랫동안 남는 법입니다. 밥그릇에 장난감을 둔 행동에 감동한 집사가 선물로 간식과 같은 어떤 행운을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주인이 반복해서 그 행운을 제공하면 행동은 그대로 고착됩니다. #5 "그냥 내 습관이야"고양이들도 습관이라는 게 있습니다. 집을 청소하느라 장난감을 치웠더니 다시 장난감을 원래 있던 자리에 가져다 놓는 고양이들이 더러 있습니다. 이런 고양이는 꼼꼼한 성격의 소유자로 같은 자리에 같은 물건이 없으면 불안해합니다. 글 | 캣랩 이서윤 기자 catlove@cat-lab.co.kr

네코이찌

2020-12-04

이전 페이지
  1. 1
  2. 2
  3. 3
  4. 4
  5. 5
다음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