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BLOG

BLOG

게시판 상세
제목 귀가 후 집사라면 해야 할 일 3, 혼자 있었던 고양이를 위해
작성자 네코이찌 (ip:221.153.93.48)
  • 작성일 2022-08-1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
평점 0점

집에 들어오면 무엇부터 하는지요. 이번 시간은 귀가 뒤 집사라면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 세 가지를 정리해 봤습니다. 

오매불망 집사가 돌아오기만을 바라고 있었을 고양이를 위해.  

 

1. 마중 나와 응석을 부리면 충분히 받아준다


고양이가 마중 나온 경우에 해당되는 이야기이겠습니다. 집사만큼 우리 고양이들도 집사를 그리워하고 있었습니다.

현관까지 마중 나가는 것은 그리웠던 이 마음의 표현인데요. 이때의 고양이는 다시 집사가 돌아온 것에 대한 기쁨, 그리고 엄마와 같은 집사 눈에 얼른 띄어 응석 부리고 싶은 마음이 뒤섞인 상태입니다.  


고양이가 꼬리를 들며 다가오거나 몸을 비비면 어서 쓰다듬어 달라는 사인이니 고양이가 만족해할 때까지 부드럽게 쓰다듬어줍니다.

 


2. 집사가 먼저 고양이에게 다가간다면, 손가락을 내밀어 냄새부터 맡게 해준다

집에 들어오는 이가 신뢰하는 집사임을 확신하는 고양이는 현관으로 마중 나오지 않기도 합니다.  소중한 자신의 영역에 누가 들어왔는지 굳이 확인할 필요가 더 이상 없기 때문입니다.


 


보통 이런 경우에는 우리 집사들이 먼저 고양이에게 다가가 쓰다듬으며 몹시 그리웠던 마음을 표현합니다. 그러나 이때 갑자기 손을 쭉 뻗어 고양이를 쓰다듬기보다, 검지 손가락을 내밀어 고양이가 냄새를 맡으며 코 인사를  수 있는 시간을 먼저 주는 게 좋습니다.

“울 집사가 잘 다녀왔구나”, “우리 집사에게 아무 일 없구나”라고 안심한 고양이는 머리를 집사 쪽으로 향하거나 눈을 지그시 감고 골골송을 부르며 쓰다듬는 집사 손길에서 행복을 느낄 것입니다.  

 


3. 밥을 챙기고 화장실을 치우며 놀아준다


자동급식기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라면 보통 출퇴근에 맞춘 아침과 저녁이 고양이들의 식사시간이 되는데요. 이런 패턴은 고양이에게 ‘집사가 돌아온다’=’먹이가 생긴다’라고 기억되게 합니다.



그러니 위의 인사가 끝나면 우선 배 고팠을 고양이에게 밥을 챙겨줍니다. 그리고 고양이가 밥 먹는 동안 화장실을 치워 언제나 고양이가 청결한 화장실을 쓸 수 있도록 합니다.

아울러 고양이가 외출한 집사를 기다리는 데는 ‘즐거운 놀이 시간’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퇴근 뒤에 고양이와 놀아주는 행위 또한 고양이에게 ‘즐거움’으로 기억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고양이는 배가 고프거나 화장실이 더럽거나 혹은 응석을 부리고 싶은데 이걸 만족시켜주는 집사가 없을 때부터 집사를 기다리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집사의 발자국 소리가 들리면 엄청난 기쁨과 반가운 마음으로 집사를 맞이하는 것이랍니다.  


글 | 캣랩 이서윤 기자 catlove@cat-lab.co.kr

본 기사는 네코이찌의 재산으로 저작권법에 의거, 무단 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법적 처벌을 받게 됨을 알립니다. 

첨부파일 1296868ef66446b0a0a5bf9567bfc1e4_1658481374_9907.jpe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Back to Top